회원 로그인
회원 가입
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
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.
감리교교육마당
"온세상을 향한 축복의 통로"
마중물 예화   HOME  |  나눔터  | 마중물 예화
간디와 사탕  [교육]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
  • 밴드로 보내기
작성자 감마당 작성일 19-11-01 14:26 조회 33 댓글 0
 
234.jpg
 


어느 날 한 어머니가 아들을 데리고 간디를 찾아왔습니다. 

“선생님,제 아이가 사탕을 너무 많이 먹어 이빨이 다 썩었어요. 사탕을 먹지 말라고 아무리 타일러도 말을 안 듣습니다 .제 아들은 선생님 말씀이라면 무엇이든지 잘 들어요. 그러니 선생님께서 말씀 좀 해주세요.”

그런데 뜻밖에도 간디는 “한달 후에 데리고 오십시오. 그때 말해주지요”라고 말했습니다. 

아이 어머니는 놀랍고도 이상했으나 한달을 기다렸다가 다시 간디에게 갔습니다. “한달만 더 있다가 오십시오”“또 한달이나 기다려야 하나요?”“글쎄 한달만 더 있다가 오십시오.” 

아이 어머니는 정말 이해할 수 없었으나 참고 있다가 한달후에 또 갔습니다. 

간디는 아이에게 말했습니다. “애야,지금부터는 사탕을 먹지 말아라.” “예! 절대로 사탕을 안 먹을래요.” 소년의 어머니가 간디에게 물었습니다.

“선생님,말씀 한 마디 하시는데 왜 두달씩이나 걸려야 했나요?” 
간디가 말했습니다. “실은 나도 사탕을 너무 좋아해서 사탕을 먹고 있었어요. 그런 내가 어떻게 아이에게 사탕을 먹지 말라고 할 수가 있나요. 내가 사탕을 끊는데 두달이 걸렸답니다.”

희생의 모범이 가장 좋은 교육입니다. 교육이란 끝없이 지속되는 희생의 과정인 것입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나눔터
생각해볼 글
책소개
문화컨텐츠
자료나눔방


감마당소개

섬기는분들

공지사항

예수사랑

묵상노트

사진속세상

자유앨범

감마당토크

후원하기
회원가입약관    |    개인정보처리방침    |   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    |    전체 최근게시글